보도자료
> 알림 > 보도자료




제목 민간 국제기술협력 활성화
작성일 2014-12-18 15:27 조회수 905
담당자 연락처
첨부파일


 

제목 : 민간 국제기술협력 활성화

날짜 : 2014.12.4

연관링크 : http://www.todayenergy.kr/news/articleView.html?idxno=98743

민간의 국제기술협력 활성화를 위해 선정한 국제기술교류회가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금까지 정부가 국제기술협력을 주도하거나 개별기업이 자체적으로 수행함에 따라 발생하는 국제협력 활동의 지속성과 효율성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지난 9월 ‘국제기술교류회’를 발족하고 활동을 지원하는 운영기관을 공모했다.  

국제기술교류회는 우리나라와 상대국 양국의 산업·기술전문가로 구성돼 기술협력 수요 조사·발굴, 인적교류(Match Making), 정보교류, 네트워크 구축 등의 활동을 수행하는 상시 협력체계의 구심체 역할을 수행한다. 

국제기술교류회는 양국의 기술수요, 협력 필요성, 시장진출 가능성, 기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독일, 미국, 이스라엘 등 3개 국가를 대상으로 선정됐으며 13대 창조경제 산업엔진프로젝트 등 미래 전략육성산업을 중심으로 활동한다.

대표적으로 충북테크노파크는 충북지역 바이오 클러스터인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 옥천의료기기클러스터와 280여개의 바이오·헬스케어분야의 기업, 벤처캐피탈 등이 생태계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는 독일 베를린파트너를 연계해 바이오·헬스케어분야 한-독 기술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지난 7월 한-이스라엘 양국 정부간 전략분야기술협력 의향서(LOI)를 체결한 분야 중 하나인 해수담수화기술을 비롯해 해양신재생에너지 원천기술을 대상으로 해당분야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교 신재생에너지센터, 테크니온공대 해수담수화 연구소와 함께 한-이스라엘 국제기술교류회를 운영해 양국간 공동 연구개발(R&D) 협력과제 발굴, 산·학·연 기술협력 네트워크 확대 등을 추진한다.

산업부는 각 국가별 국제기술교류회 운영기관의 세부 활동계획을 논의하기 위한 ‘제1회 국제기술교류회 세미나’를 4일 제주도 칼(KAL)호텔에서 개최했다. 산·학·연 관계자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각 국가별 국제기술교류회 운영기관의 기술협력 수요 조사·발굴, 인적교류, 네트워크 구성 등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논의·공유했다.  

또한 각 국가별 국제기술교류회 운영기관을 총괄적으로 지원하는 국제기술교류지원재단은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초대이사회를 개최해 제반규정 등을 의결하고 공식적으로 출범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차동형 산업부 산업기술정책관은 “체계화되고 상시적으로 활동하는 국제기술교류회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민간이 주도하는 국제기술협력이 활성화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부지원을 종료한 후에도 ‘국제기술교류회’가 자생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해 국가 전략육성산업에 대한 민간 중심의 글로벌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투데이에너지